2024.02.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4.0℃
  • 구름많음강릉 2.2℃
  • 구름조금서울 5.7℃
  • 흐림대전 5.9℃
  • 흐림대구 5.8℃
  • 구름많음울산 5.3℃
  • 흐림광주 9.1℃
  • 흐림부산 7.6℃
  • 흐림고창 6.8℃
  • 흐림제주 10.9℃
  • 구름조금강화 1.8℃
  • 구름많음보은 1.6℃
  • 흐림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9.0℃
  • 구름많음경주시 1.7℃
  • 흐림거제 8.5℃
기상청 제공

전국

철도지하화 특별법 국회 통과, 부산시 경부선 철도 지하화 탄력

◈ 1.9. 국회 본회의 「철도지하화 및 철도부지 통합개발에 관한 특별법」 통과… 경부선 도심구간 철도 직선·지하화 사업 추진 가능
◈ 단절된 지역 복원 및 지상구간의 공원화 등 복합개발을 통해 시민 삶의 질 향상 기대
◈ 향후 국토교통부의 철도지하화 통합개발 종합계획에 경부선 노선을 반영 사업화 조건 충족 계획

부산시는 9일 국회 본회의에서 「철도지하화 및 철도부지 통합개발에 관한 특별법」이 통과됨에 따라 경부선 철도시설 직선·지하화 사업의 근거가 마련됐다고 밝혔다.

 

지난 2009년부터 도심철도이전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철도 지하화를 추진해 온 시는, 이번 특별법 통과로 오랜 숙원이던 경부선 도심구간의 철도시설 직선·지하화가 가능해졌다. 단절된 지역 복원 및 지상구간의 공원화 등 복합개발을 통해 정주여건 개선 등 시민 삶의 질 향상에 크게 이바지할 수 있게 됐다.

 

도심 철도는 그간 도시 성장을 이끌어 왔다. 그러나 도시 팽창으로 철로인근까지 주거지역 확장으로 생활권 단절, 소음ㆍ분진 등 생활 여건을 악화시켰다. 이로 인해 도심 기능 회복이 한계에 봉착하게 됐다.


철도지하화는 추진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철도 지하화는 기존 철도건설 사업체계로는 추진의 어려움과 막대한 사업비용 조달의 난제가 있었다.

 

철도 지하화 사업은 쾌적한 생활 여건 조성과 노후화된 도심의 체계적인 재정비를 통해 삶의 질 향상과 도시경쟁력 강화 측면에서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다.


시는 지난 2021년부터 중앙에 철도 지하화 필요성을 요구했고 현 정부 국정과제에 반영시켰다.
또한, (사)부산도심철도이전추진위원회는 100만 명 국민서명운동,저명인사 300인 서명운동등 다양한 홍보활동과  시민 토론회를 통해 도심철도 이전을 통한 도심 재생에 힘써왔다. 


이번 특별법 제정에 따라, 국토교통부는 철도지하화 통합개발 종합계획수립 용역을 올 상반기에 발주해 '25년까지 종합계획을 수립한다. 종합계획에 반영된 노선에 대해 '26년부터 관할 지자체와 국토교통부가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와 연계해 시는 국토교통부의 철도지하화 통합개발 종합계획에 관내 경부선 노선을 반영해 사업화의 조건을 충족시킬 계획이다. 시는 특별법 제정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실행계획수립 용역(’23.4.~’24.7.)을 착수해 진행 중이며, 경부선 구간에 대해 개발여건 분석 및 수요조사, 개발구상, 실행방안 등을 검토 중이다.


철도 지하화 사업으로 서부산 거점 통합역 개발을 통한 광역교통 환승체계구축과 역사부지 등 유휴부지 개발 및철도로 단절됐던 도심간 소통공간 숲길 조성 등의 사업을 구상하고 있다.

 

한편 박형준 부산시장은 “철도 지하화 특별법 통과에 따라 경부선 구간의 입체적 도시개발을 통해 100년 부산 미래의 성장 동력이 될 도심권 혁신 공간으로 조성하겠다”라고 전했다.
 
 
 


포토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