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19.9℃
  • 맑음강릉 23.9℃
  • 맑음서울 19.4℃
  • 구름조금대전 21.0℃
  • 맑음대구 23.3℃
  • 맑음울산 24.2℃
  • 맑음광주 21.6℃
  • 구름조금부산 22.0℃
  • 맑음고창 20.3℃
  • 맑음제주 16.8℃
  • 맑음강화 17.2℃
  • 맑음보은 20.2℃
  • 맑음금산 20.6℃
  • 맑음강진군 22.3℃
  • 맑음경주시 24.2℃
  • 구름조금거제 22.1℃
기상청 제공

정치

전체기사 보기

문 대통령 “국민의 질책 쓴 약으로 여기고 새출발 전기 삼겠다”

“부족한 것 채우고 고칠 것…마지막까지 부패하지 않고 유능해야” “국민 눈높이서 정책 더 세심히 점검…국민 절실한 요구 실현에 전력”

  (NewWorldN(뉴월드엔))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9일 '정부 임기 마지막 날까지 흔들림 없이 국민과 역사가 부여한 책무를 다하자는 다짐을 새롭게 한다'며 '국민의 질책을 쓴 약으로 여기고 국정 전반을 돌아보며 새출발의 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지금까지의 성과는 더욱 발전시키고 부족한 것은 채우고 고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가적으로 엄중한 상황 속에서 인수위 없이 출범한 우리 정부는 한순간도 쉬지 않고 앞만 보고 달려왔다'며 '방역에서 모범국가, 경제위기 극복에서 선도그룹으로 평가받는 나라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덕분에 국가적 위상이 높아져서 G7 정상회의에 연속적으로 초대받는 나라가 됐고, 1인당 GDP에서 G7을 처음으로 추월하는 성과를 이루기도 했다'며 '이 같은 국민적 성과, 국가적 성취는 국민들께서 자부할만한 자랑스러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처한 상황은 여전히 엄중하다'며 '방역 상황은 여전히 안심하기 어렵고 집단면역까지 난관이 많다. 경제는 고용 상황까지 나아지며 회복기로 확실히 들어섰지만 국민이 온기






포토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