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2 (금)

  • 흐림동두천 3.0℃
  • 흐림강릉 9.2℃
  • 서울 4.9℃
  • 대전 5.9℃
  • 흐림대구 6.0℃
  • 흐림울산 7.6℃
  • 광주 7.8℃
  • 부산 8.5℃
  • 구름조금고창 9.3℃
  • 제주 13.1℃
  • 흐림강화 3.1℃
  • 흐림보은 3.9℃
  • 흐림금산 4.5℃
  • 흐림강진군 8.2℃
  • 흐림경주시 5.1℃
  • 흐림거제 7.3℃
기상청 제공

종합

전체기사 보기

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전 과열양상! 부산 여성계 대립각으로 '분열'

"오거돈 성비위로 빚어진 보궐선거 후보 자격 검증" vs "특정 후보 겨냥 안돼, 중립 지켜야" 대립

4.7 부산시장 재보궐선거가 과열화되면서 부산지역 여성계가 후보자 지지를 놓고 첨예하게 대립하면서 갈등을 빚고 있다. 21일 부산시청 앞에서 부산 여성단체협의회, 여성정책연구소 등 부산 지역 여성단체들이 21일 부산시청 앞에서 "오거돈 성비위 사건으로 치르는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대한 부산 여성계의 입장"이라는 성명서를 내고, "후보 자격론" 을 밝혔다. 이들은 "후보자들이 공약 중 여성정책과 성평등을 위한 정책 비전은 실종됐다"며, 후보자들의 여성 성비위 대책 등 여성 정책을 수립해달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고위 공직자의 권력형 성비위사건으로 공석이된 자리인 만큼 이번 선거는 여성문제나 도덕적으로 깨끗한 후보가 공천이 되어야 한다" 며 "현재 여야후보들이 너도 나도 부산시장이 되겠다고 출사표를 던지고 있지만, 여성정책은 없다"고 비판했다. 또, 오거돈 전 시장 사퇴 이후, 권한대행체제로 운영되고 있는 부산시정에 대해서 "코로나19로 경제가 마비되고, 풀어야할 시정이 산적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를 도외시하고 전 집행부를 수반해온 현, 전직 두 부시장은 이러한 시정을 나몰라라 내팽개치고, 앞다투어 시장 출마를 위한 행보에 나서는 것은 부산시






포토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