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9 (일)

  • 구름많음동두천 14.3℃
  • 구름많음강릉 18.1℃
  • 박무서울 17.7℃
  • 구름많음대전 19.3℃
  • 대구 18.8℃
  • 울산 18.3℃
  • 구름많음광주 18.5℃
  • 부산 19.0℃
  • 구름많음고창 19.1℃
  • 제주 19.3℃
  • 구름많음강화 15.6℃
  • 흐림보은 16.9℃
  • 구름많음금산 17.9℃
  • 흐림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8.7℃
  • 흐림거제 18.7℃
기상청 제공

사회

6070 이야기예술인, 초등학교도 찾아간다…8월부터 늘봄학교와 연계

초등 저학년 대상 프로그램 개발…내년부터 연계 학교 확대

 

 

(NewWorldN(뉴월드엔)) '6070 이야기예술인(이야기할머니)'의 활동 무대가 어린이집에서 초등학교로 확대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28일 한국국학진흥원과 함께 교육부와 협의해 '6070 이야기예술인'과 늘봄학교 연계 사업을 시범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6070 이야기예술인'은 오는 8월부터 늘봄학교에서 방과후 초등학생들에게 옛이야기를 구연한다. 

 

문체부는 관계부처와 협의해 늘봄학교를 시범운영 중인 희망 학교와 '6070 이야기예술인'을 연결한다. 

 

기존 어린이집에서의 전통이야기 구연 활동에 더해 이야기 활동과 연계한 늘봄학교 특화 프로그램을 별도로 개발해 초등학교 저학년을 대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노년층을 유아교육기관에 파견해 유아들에게 옛이야기와 선현미담을 들려주는 '6070 이야기예술인(이야기할머니)'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09년 제1기 30명 선발을 시작으로 해마다 활동 규모를 확대해 올해는 3000여 명이 8600여 개 유아교육기관에서 유아 52만 명에게 옛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 

 

특히 올해는 이야기 구연 서바이벌 프로그램 '오늘도 주인공'(tvN story 채널, 매주 화요일 방영)을 제작 지원하는 등 노년층이 창작 예술인으로 활약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장려하고 있다. 

 

시니어 세대의 활동 영역을 확장하는 '6070 이야기예술인-늘봄학교 연계' 사업은 올해 시범운영에 이어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연계 학교와 활동 규모를 넓혀나갈 계획이다. 

 

박보균 문체부 장관은 '문체부의 주력 정책인 6070 이야기예술인과 핵심 국정과제 중 하나인 늘봄학교를 연계해 노년층의 이야기 구연 무대를 초등학교로 넓히고, 옛이야기 구연을 통해서 유아뿐만 아니라 초등학생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자극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포토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