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5.8℃
  • 맑음강릉 -0.6℃
  • 맑음서울 -4.0℃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0.8℃
  • 맑음광주 0.1℃
  • 맑음부산 1.6℃
  • 맑음고창 -2.3℃
  • 구름조금제주 6.4℃
  • 맑음강화 -6.4℃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1.9℃
  • 맑음경주시 0.4℃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정치

이복조 시의원, "택시대란, 실질적 지원대책 마련필요"

"가동 중지 피해 고스란히 시민이 떠안아…택시운수종사자 생존권 보장해야"

부산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이복조 의원은 26일 열린 제308회 임시회 본회의 ‘5분자유발언’을 통해 택시의 열악한 재정지원 실태와 택시대란에 대한 근본적인 문제점들을 지적하고 보다 현장감 있고 실질적인 지원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제언했다.

 

이 의원은 택시가 부산시 수송분담률 10%를 차지하지만 버스나 도시철도에 비해 지원이 상당히 열악할 뿐 아니라 임금수준의 격차로 택시업계의 불만이 심각하다고 언급했다.

 

또한 택시업계는 그동안 코로나19뿐 아니라 플랫폼 사업과 공유킥보드까지 확대되는 위협 속에서 치열한 생존경쟁을 이어가다 운수종사자들이 결국 생업을 버리고 타 직종으로 이직하는 등 택시대란이 발생되고 있는데, 부산시 택시 부문 지원 예산은 오히려 전년 대비 2억1600만원이나 감소했다고 지적했다.

 

실제 부산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운수종사원은 매년 감소(2018년 대비 현재 37.5% 감소)하고 있으며, 현재 휴차율은 33%, 가동률은 67% 수준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의원은 “결국 시민들을 수송하기 위해 도로 위를 달려야 하는 택시들이 운행할 사람이 없어 회사 차고지에서 기약 없이 멈춰 있으며, 그 피해가 시민들에게 돌아가고 있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택시운수종사자 희망키움사업 대상 확대 및 전산시스템 구축, 우수한 품질의 운전복 지원사업 추진, 택시 노동자 힐링센터 건립, 노‧사‧정 워크숍 개최, 택시운전자 자격 취득 비용을 지원 등을 부산시에 당부했다.

 

끝으로, 이 의원은 “부산시가 모든 걸 해결할 수 없지만 할 수 있는 노력은 해야 하며, 국가적인 부분은 정부가 하더라도 시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정책들이 보다 현장감 있고 실질적이라면 택시대란을 종식하고 건전하고 안전한 택시 이용환경 조성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포토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