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월)

  • 구름많음동두천 16.9℃
  • 구름조금강릉 19.6℃
  • 박무서울 19.1℃
  • 박무대전 20.2℃
  • 맑음대구 19.9℃
  • 맑음울산 21.0℃
  • 박무광주 19.8℃
  • 맑음부산 23.1℃
  • 구름조금고창 19.0℃
  • 흐림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18.1℃
  • 맑음보은 17.3℃
  • 맑음금산 17.8℃
  • 구름많음강진군 19.5℃
  • 맑음경주시 18.0℃
  • 맑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정치

국민의힘 부산시당, '또 불협화음'...광역의원 비례대표 배정 논란

2번, 4번 순위 결정 보류...11일 최종 결정
2번 후보 공관위 관계자 친인척 논란...공정성 시비
노동계, 객관적이고 공정한 결정 기대

URL복사

 

6.1 지방선거를 20여 일 앞두고 국민의힘 부산시당 내부의 공천 불만이 줄지어 들려오는 가운데, 광역의원 비례대표 순위 배정을 놓고 또 불협화음이 나오기 시작했다.

 

국민의힘 부산시당 공천관리위원회는 9일 광역의원 비례대표 순위를 일부 확정했다.  당초 1~4번 후보를 결정해 중앙당 최고위원회에 명단을 제출했지만 중앙당 최고위원회에서 논의가 더 필요하다는 이유로 2번과 4번 순위 결정을 보류했다. 비례대표 순위는 11일 최종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부산시당 공천관리위원회는 9일 광역의원 비례대표 후보로 당선 안정권인 1번과 2번에 각각 여성계와 청년계 인사를 추천하고 4번에 노동계 인사를 배정했다. 당초 2번에는 노동계 인사가 배정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으나 부산시당은 노동계와 청년계 인사를 놓고 고심하다 결국 표결을 거쳐 청년계 인사를 2번에 배치해 논란을 자초했다.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그동안 광역의원 비례대표 2번에 한국노총 부산본부 측 인사를 올렸지만 이번에 청년계 인사를 배치하면서 잡음이 나오기 시작했다. 특히 2번 후보가 부산시당 공심위 부위원장의 친인척인 것으로 알려져 공천 심사의 공정성 문제가 제기되기도 했다.

 

부산시당 관계자에 따르면 당 내부에서도 2번 자리를 놓고 공관위 위원들과 국회의원들 간에 갈등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8일 오후에 진행된 국민의힘 부산시당 운영위원회에서 이 문제를 놓고 공관위 관계자와 일부 국회의원들 간 설전이 오갔고, 몇몇 의원들은 이에 불만을 표하며 회의장을 나가 심상치 않은 기류가 흘렀다.

 

결국 공관위의 뜻대로 1~4번 후보를 중앙당 최고위원회에 상정했지만 결과가 보류로 나오면서 공관위의 결정을 성토하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이날 운영위원회에 참석한 모 국회의원은 “대선 당시 한국노총 부산본부 노동자들이 지지선언을 제일 먼저 하는 등 공헌도가 높았기에 2번에 배정하는 게 맞다고 본다”며 공관위가 공정한 결정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노동계 관계자는 순위와 관련해 “공천관리위원들 다수가 청년으로 구성돼 애초에 표결자체가 현실적으로 불공정하다”고 꼬집으며 “당공헌도, 대선공헌도, 노동단체의 지지 등을 고려해도 납득이 안 된다. 객관적이고 공정한 기준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외에도, 홀수 번호가 주어지는 여성 비례대표배정에서도 잡음이 나왔다. 1번과 3번의 자리에 현 부산시당 여성위원장과 현 부산시당 부위원장이 배정되면서, 중증의 장애 여성 후보는 비당선권인 5번으로 밀려났다.

 

중증 장애 여성후보는 "장애인 20% 가산점, 정치신인 가산점 등을 홍보했지만 결과는 참담하다"며 현재 중앙당에 재심을 요청해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2일 광역의원 비례대표 1~4번 후보를 일찌감치 확정해 국민의힘과 묘한 대조를 이루고 있는 실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