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4 (화)

  • 구름많음동두천 -10.8℃
  • 구름많음강릉 -1.2℃
  • 구름많음서울 -10.1℃
  • 흐림대전 -5.0℃
  • 구름많음대구 -0.6℃
  • 구름많음울산 1.4℃
  • 흐림광주 -2.3℃
  • 구름많음부산 2.6℃
  • 흐림고창 -3.2℃
  • 흐림제주 3.3℃
  • 맑음강화 -11.9℃
  • 흐림보은 -4.7℃
  • 흐림금산 -4.6℃
  • 흐림강진군 -1.3℃
  • 흐림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전국

부산시, '시민과 함께, 글로벌 허브도시 부산 만들 것'

‘새해맞이 부산 시민의 종 타종행사’로 2022년 마무리,
2023년 계묘년(癸卯年) 새해 첫날 충렬사 신년 참배로 시작

박형준 부산시장은 “2023년 계묘년에는 위대한 시민들과 함께 반드시 2030세계박람회의 부산 유치를 확정해 ‘글로벌 허브 도시’로 대도약하는 원년으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 “2022년은 급변하는 국제 정세 속에서 고물가, 고환율, 고금리 등 3고(高)의 어려움 속에서도 다시 태어나도 살고 싶은 부산, 글로벌 허브 도시를 만들기 위해 부산이라는 브랜드를 전 세계에 알려 스마트 도시 지수에서 세계 22위, 국내 1위라는 싹을 틔웠다”고도 전했다.

 

박 시장은 12월 31일 11시 55분부터 시민들과 함께 ‘2023 새해맞이 부산 시민의 종 타종행사’로 2022년을 마무리 하고, 2023년 계묘년(癸卯年) 새해 첫날 구청장·군수협의회장, 부산시 간부 등과 함께 충렬사, 중앙공원 충혼탑, 유엔기념공원을 차례로 방문해 신년 참배를 시작으로 ‘다시 태어나도 살고 싶은 부산’을 위한 시정을 펼칠 계획이다.

 

한편,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든 시기를 겪은 2022년을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는 ‘부산시민의 종 타종행사’는 새해 소망을 담아 박형준 시장을 비롯한 선행시민, 의인, 청년대표, 시민단체 대표 등 24명이 타종자로 나서 총 33번 타종한다. 타종식은 유튜브 부산튜브와 바다TV를 통해 생중계 될 예정이다.

 

 

 

 

 

 


포토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