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구름많음동두천 28.0℃
  • 구름많음강릉 26.0℃
  • 구름많음서울 28.2℃
  • 대전 25.1℃
  • 대구 29.4℃
  • 흐림울산 30.5℃
  • 흐림광주 30.0℃
  • 흐림부산 29.1℃
  • 흐림고창 29.3℃
  • 구름많음제주 36.9℃
  • 구름많음강화 27.5℃
  • 흐림보은 25.0℃
  • 흐림금산 26.8℃
  • 흐림강진군 31.0℃
  • 흐림경주시 29.5℃
  • 흐림거제 30.1℃
기상청 제공

사회

부산시, 2022 부산국제록페스티벌 출연진 공개

혼네, 잔나비, 새소년, 아도이 등 3개국 10개 팀

부산시는 오는 10월 1일과 2일 양일간 삼락생태공원에서 열리는 국내 최장수 록음악 페스티벌 ‘2022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의 출연진을 공개했다.

 

지난 1일 1차로 공개된 출연진 총 10팀이며, 8월 말 2차, 마지막으로 9월 초에 3차 라인업 발표가 예정돼 있다.

 

국내 뮤지션은 ‘잔나비’, ‘새소년’, ‘글렌체크’, ‘아도이’, ‘갤럭시 익스프레스’, ‘실리카겔’, ‘해서웨이’ 등 7팀이 무대를 장식할 예정이다.

 

해외 뮤지션은 3팀이며 영국의 ‘혼네’, 이스라엘의 인디록 가수 ‘힐라 루아치’, 대만의 ‘아이민어스’가 출연한다. 

 

한편, 지난해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나눠 열렸는데 유튜브, 틱톡 등의 누적 조회 수가 약 5

2만회를 기록했으며, 올해는 2019년 이후 3년 만에 정상 개최를 앞두고 있다.

 

공식 티켓 판매는 8월 중순부터 같은 곳에서 진행되며, 1일권 88,000원, 2일권 132,000원이다. 자세한 사항은 2022 부산국제록페스티벌 누리집에서 확인하면 되고, 문의는 부산문화관광축제조직위로 하면된다.

 

조유장 부산시 관광마이스산업국장은 “2022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한동안 페스티벌을 즐기지 못한 관객들을 오랜만에 만나는 자리인 만큼, 모두 재미있는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부산시, 국토부 2022년 지자체 공간정보 우수사업 공모 선정

부산시는 국토부의 2022년 지자체 공간정보 우수사업 공모에 시가 제출한 ‘지하 시설물 데이터베이스 기반 도로함몰피해지수(CDI) 모델이용 지반침하 위험지도 구축’ 사업이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2022년 지자체 공간정보 우수사업 공모는 국토부가 공간정보를 활용한 지자체의 우수 사업모델을 발굴·지원하고, 이를 전국으로 확산시키는 사업으로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실시됐다.

 

공모는 지난 6월 13일부터 7월 1일까지 19일간 진행됐으며, 국토부는 기반구축, 융합활용, 성장협력 세 가지 분야에서 각각 서울시, 부산시, 경기도 성남시의 사업을 우수사업으로 선정했다. 

 

부산시는 이번 공모에 ‘지하 시설물 데이터베이스(DB) 기반 도로함몰피해지수(CDI) 모델 이용 지반침하 위험지도 구축’ 사업을 제출했으며, 융합활용 분야 우수사업으로 선정돼 국토부로부터 공간정보사업 보조금 5800만원을 지원받게 됐다.

 

이 사업은 국토부의 지하시설물 데이터베이스와 부산시가 자체적으로 구축한 도로함몰피해지수(CDI) 모델을 연계해 지반침하 위험지도를 제작하고, 이를 활용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국토부는 도로함몰피해지수(CDI) 모델과 공간정보 데이터베이스를 연계해 지하 안전관리에 활용한다는 시의 아이디어와 사업계획이 우수하고, 지하 안전 관리계획 수립 시 활용하는 등 사업의 확산도 가능하다고 평가했다.

 

임경모 부산시 도시계획국장은 “이번 공모 선정으로 ‘지하시설물 데이터베이스(DB) 기반 도로함몰피해지수(CDI) 모델이용 지반침하 위험지도 구축’ 사업의 우수성이 입증됐다”며, “이 사업을 통해 스마트 지하안전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위험도에 따른 체계적 도로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시, 고등어 캐릭터 디자인 공모전 개최

부산시는 부산디자인진흥원과 함께 부산의 정체성과 상징성을 담은 시어인 고등어 캐릭터 개발을 위해  '부산시어(市魚) 고등어 캐릭터 디자인 공모전'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고등어는 강한 힘으로 태평양을 누비는 부산의 대표 수산물로, 목표를 향해 끊임없이 도약하는 부산을 상징하는 시어(市魚)이로, 11주년을 맞았다.

 

이에 시는 이번 공모를 통해 고등어와 관련한 스토리텔링과 최신 디자인 경향을 반영한 캐릭터 디자인을 개발하고, 이를 활용한 다양한 기념품 등을 제작해 부산의 시어(市魚)로서 인지도를 높이고 관련 산업도 활성화한다는 방침이다.

 

공모에는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개인 또는 4명 이내의 공동 출품이 가능하며, 1인당 최대 두 작품까지 출품할 수 있다. 접수는 내달 14일 오후 6시까지 공식 누리집에서 하면 된다.

 

시는 1차 온라인 평가와 2차 실물 작품 평가 등을 거쳐 내달 27일 부산시 누리집과 공모전 공식 누리집에 결과를 공개한다. 

 

수상자에게는 부산광역시장상과 상금이 주어진다. 상금 규모는 대상 1000만원, 최우수상 200만원, 우수상 100만원, 장려상 각 50만원(2명) 등 총 1400만원이다.

 

수상작들은 오는 11월 2일부터 5일까지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개최되는 제20회 부산국제수산엑스포의 특별전에서 캐릭터를 활용한 시제품과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김유진 부산시 해양농수산국장은 “공모전을 통해 부산시어로서 고등어에 대한 인지도가 높아지면 선정된 캐릭터를 대외 홍보물과 콘텐츠 제작 등에 활용하면서 관련 산업의 성장을 견인하고, 수산물 소비도 활성화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공모전에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부산시, 제5기 부산지역 고용전문가 교육과정 운영

부산시는 오는 3일부터 11월 9일까지 부산상공회의소에서 ‘제5기 부산지역 고용전문가 과정’을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부산지역 고용전문가 과정’은 부산시와 부산지방고용노동청이 공동 주최하고 부산상공회의소가 주관하는 과정으로, 지자체·공공기관·대학 등 각 기관에서 지역 일자리 업무 담당자들에게 지역 고용환경에 대한 명확한 이해를 돕고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실시한다.

 

올해로 5기를 맞이한 ‘부산지역 고용전문가 과정’은 지난 4년간 총 234명을 교육했고, 올해 교육생 모집에도 일자리 업무 담당자 130여명이 신청했다.

 

이번 5기 교육과정은 총 55명의 교육생을 대상으로 오는 8월 3일부터 11월 9일까지 15주간 매주 수요일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 부산상공회의소에서 진행되며, 고용 정책 및 역량 함양에 필수적인 주제는 물론 최신 경향을 반영한 주제로 교육이 진행된다.

 

강사진은 경성대 김종한 경제금융물류학부 교수를 비롯해 경성대 박성익 국제무역통상학과 교수, 한국폴리텍2대학 이상호 학장, 한국노동연구원 김유빈 실장 등 국내 고용 분야 최고 전문가 12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준승 부산시 디지털경제혁신실장은 “이번 교육과정이 일자리 분야 종사자들의 전문성을 한 단계 높이는 디딤돌이 됐으면 하며, 사업 발굴 및 운영 등 일자리 실무능력 향상으로 지역 고용 활성화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포토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