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10.8℃
  • 맑음강릉 17.5℃
  • 맑음서울 10.6℃
  • 맑음대전 11.4℃
  • 맑음대구 13.7℃
  • 맑음울산 15.5℃
  • 맑음광주 9.9℃
  • 맑음부산 14.2℃
  • 맑음고창 10.1℃
  • 맑음제주 17.3℃
  • 맑음강화 12.1℃
  • 맑음보은 10.4℃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10.7℃
  • 맑음경주시 14.5℃
  • 맑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전국

[NWN르포-미얀마 군부 쿠데타]민주화 향한 유학생들의 '시일야방성대곡(是日也放聲大哭)'

잔인한 3월, 군부의 탄압 수위는 점점 더...민간인 사상자 수 천명
유학생들, "군부 쿠데타 반대, 시민 불복종 운동과 국제 사회 지지 호소"

URL복사

 

 

 

2021년 2월 1일 새벽, 장갑차가 미얀마 거리를 가득 메웠다. 그리고 미얀마 군부가 1년간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미얀마 민주주의를 짓밟는 쿠데타가 일어나면서, 53년 만에 찾은 미얀마의 민주주의가 5년 만에 또다시 어둠에 갇혔다.

 

쿠데타가 발생한 2월, 세계 각국의 우려와 경고 속에 미얀마 군부를 향한 시위대의 목소리는 점점 높아졌다.

 

그리고 3월, 뜨겁게 달궈진 군부의 총부리는 민주주의를 염원하는 무고한 시민들을 조준했다. 하루에도 수십 명씩 사상자가 나왔고, 부상자와 수감자는 수천 명으로 확대되고 있다. 지금은 점점 그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는 게 현지 시민들의 설명이다.

 

한국에서 유학 생활 7년 차에 접어든 미얀마 출신 유학생 칸진(29세, 남) 씨는 현지의 지인들과 소통한 현지 상황을 국내에 전하고 있다.

 

칸진은  "3월이 되자마자, 무고한 시민들을 향한 군부의 무력시위는 결국 유혈 사태로 이어졌다. 하루에도 수십 명이 목숨을 잃고, 부상자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리고 시위에 가담하지 않은 일반 시민들에 대한 불법 체포와 폭행, 등을 일삼으며 날로 잔인함이 더해지고 있다"고 현지 상황을 설명했다.

 

현재 남동생과 부모님이 미얀마 현지에서 시위대에 가담하고 있어 늘 걱정이라는 NYEIN PYAE SONE (네잉빼잉 송 27세, 여) 씨는 "남동생과 아빠, 엄마가 시위에 참가하고 있어, 현장 소식을 접하고 있다. 하지만 너무 걱정스럽다"고 불안감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그는 "다행히도 아직은 가족들은 무사하지만, 주변 사람들 중에 체포됐거나, 희생당하신 분들이 많다. 남동생과 같이 시위하던 동료가 머리에 총을 맞아서 사망했다는 소식을 접했다  너무 가슴이 아프다 현재는 대규모 시위는 하지 못하고, 골목, 구역을 나눠서 소규모 시위가 전방위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그러나 시위에 나서는 사람들이 보호 장비 하나 없이 거의 맨몸으로 나서다시피하고 있다 사망한 청년도 날아오는 총탄에서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책가방에 도마나 책을 넣고 다녔는데, 결국 사망했다 그리고 그 학생의 피 묻은 책가방이 인터넷을 떠돌고 있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네잉빼잉 송은 "남동생이 시위에 나서기 전, 자신이 착용한 보호장구를 보여줬는데, 너무 허술했지만 가지 말라고 할 수 없었다. 부모님도 마찬가지였다. 이런 상황에서 보낼 수밖에 없는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토로했다.

 

그럼에도 그들이 시위에 참가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여기서 우리가 멈추어버리면, 민주화는 더 이상 돌아올 수 없다.  지금까지 민주화를 위해 희생한 사람들을 위해서라도 끝까지 싸워야 한다. 본국의 아픔을 알기에, 우리도 해외에서 투쟁하고 있는 이유다. 그리고 본국의 민주화를 위해 우리는 이 싸움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 수도권, 부산 등 전국에서 전개되는 ‘미얀마 민주화 지지 운동’

 

 

현재, 국내에는 미얀마 출신, 유학생, 근로자 등이 전국에 2만 5천~3만여 명이 체류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중 수도권이 절반을 차지한다. 미얀마의 양곤시와 자매결연 도시를 체결한 부산에도 유학생과 근로자들이 상당수 체류하고 있다. 

 

한국 거주 미얀마 국민들은 전국적으로 군부 쿠데타 반대와 정부, 지자체의 지지 유도를 위한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특히, 부산 거주 유학생과 근로자들은 매주 일요일 부산역에서 하루 두 차례씩 미얀마 민주화 운동에 대한 정당성과 국제 사회 지지를 호소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KHIN NYEIN SINT (킨네잉신 28세, 여) 씨는 "부산에서 학교를 다니고 있는 유학생들의 모임을 이끌고 있다. 쿠데타 발생 당시에는 학교 앞에서 집회를 했는데, 코로나19로 인해 유동 인구가 많이 없어, 부산역으로 옮겨서, 매주 집회를 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 학생 연합은 부산 시민들에게 호소와 더불어 문재인 대통령 부부에게 전달할 서한을 준비 중에 있다. 

 

편지의 내용을 살펴보면, 한국 정부의 미얀마 군부 반대와 더불어 이들을 용납할 수 없다는 표현과 미얀마 현지와 해외에서 전개되고 있는 시민불복종운동(CDM)에 대한 지지, 그리고 이 운동을 위한 모금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해외 민주운동가들의 인권 보호를 요청했다.

 

킨네잉신은 "한국에 거주하면서 미얀마 시민불복종 운동 모금에 적극적인 민주화 운동가 2명에 대해, 미얀마 군부가 체포 영장을 발부했다. 이들을 대한민국 정부가 보호해 주기를 당부드린다. 그리고  미얀마의 군부 쿠데타 세력과 협조 관계에 있는 장군 및 고위 장성들에게 제재와 미얀마 정부와 관련된 모든 지원과 투자를 중단하고, 외교채널을 군부가 아닌 CRPH로 교체하여 주실 것을 강력하게 요청"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들은 대한민국 정부가 나서서 미얀마 쿠데타 군부와 연관된 한국 기업들이 군부를 돕지 않고 미얀마의 민주주의 건설에 협력할 수 있도록 설득해 줄 것을 요청했다.

 

실제, 한국 정부는 2020년 8월까지 미얀마에 미화 40억 불 이상을 투자했다. 이는 미얀마에 투자한 국가 중 여섯 번째 큰 규모이다.  

 

이들 학생회에 따르면 이 자본이 군부가 운영하는 MEHL과 MEC라는 거대 기업에게 들어간다. 사실, 이 자본들이 미얀마 군부 권력의 원동력이 되는 셈이다.

 

실제, 미얀마 군부는 그동안 정치적 권력과 함께, 세계 각국의 거대 기업들과 거래를 하면서 '군재벌'로 군림하면서 세력을 키워왔다.

 

이렇기에 이들 미얀마 학생회는 정부에게 해당 기업들의 협력을 규제하고, 중단을 정중히 요청하고 있는 것이다.

 

킨네잉신은 "미얀마가 겪고 있는 역사의 분기점에서 대한민국은 미얀마의 민주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국가이다. 국가의 힘이 국민들에게 다시 가고 미얀마가 진정한 민주주의 국가가 될 수 있도록 회복하도록 한국 정부가 적극적으로 도와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칸진, 네잉빼잉송, 킨네잉신은 "지난 53년 동안 군부 아래서 있었기에 민주화가 얼마나 중요한 지 알고 있다. 민주화가 다지기도 전에 또다시 쿠데타가 일어났다. 이러한 쿠데타는 우리 세대에서 끝내야 한다. 우리 후손들은 진정한 민주국가에서 자라기를 바라기 때문에 우리는 투쟁할 수밖에 없다"고 결의를 다졌다.

 

이들은 미얀마 유학생들은 지난 12일 미얀마 사태 관련 간담회에 참석한 부산시의회 3명의 시의원들과 함께,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고, 국제 사회 지지를  호소하는 '세 손가락 경례'로 미얀마 민주화의 봄이 다시 찾아오길 소망했다.


포토이슈

더보기